개막식 참석한 황희 “오해의 소지…한복 기원 밝혔어야”

한복 입고 개막식에 참석했던 황희 문체부 장관도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복이 우리 것임을 더 분명히 했어야 한다는 뜻이지만,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