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대북 적대적 의도 없어” 반복…”대화가 최선”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현지시간으로 24일, 화상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과 관련한 질문에 “우리는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달성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고, 대화와 외교가 최선의 방법이라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