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발전 감축 진통 끝 합의…온실가스 목표 내년에 또 낸다

또, 지구온도 상승폭을 1.5도 이내로 제한하기 위해 내년에 각국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다시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된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약 200개 참가국은 13일 이와같은 내용의 ‘글래스고 기후 조약’을 채택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