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료값 ‘500원’ 덜 냈다고…징역 7년 위기 처한 美 남성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한 노숙인 남성이 편의점에서 탄산음료값을 43센트 적게 낸 혐의로 징역 7년형을 선고받을 위기에 놓였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2일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요셉 소볼레프스키라는 이름의 30대 노숙인은 한 편의점에서 한 병에 2.29달러, 두 병에 3달러에 판매하는 음료 한 병을 집어 들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