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유산균 코로나 예방’ 유제품 업체에 벌금 부과

유산균이 코로나19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광고한 중국의 한 유제품 제조업체에 중국 정부가 벌금 8천만 원을 부과했습니다. 환구시보에 따르면 정부 웹사이트인 ‘신용 중국’은 최근 유산균이 코로나19 예방과 치료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광고한 상하이 익력다유제품유한회사에 벌금 45만 위안, 우리 돈 8천1백만 원을 부과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