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총통 발언에 중국 강경론 “미군 주둔은 레드라인”

왕원빈 외교부 대변인이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타이완 독립은 죽음의 길”이라고 발언한 데 이어 일부 관영매체는 ‘레드라인’을 거론하며 무력 사용 가능성을 경고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