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이사회 “‘친중 논란’ 총재 신임” 공식 발표

‘중국 편들기’ 의혹에 휩싸이며 궁지에 몰린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 IMF 총재가 자리를 유지하게 됐습니다. IMF 이사회는 현지시간 11일 성명을 내고 게오르기에바 총재에 대한 신임을 공식적으로 발표했습니다.

기사 더보기